조총련 기관지 文 당선 보도

5년 전보다 신속...北 매체 조용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0 May 2017


조선신보문재인.jpg

【서울】 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0일 문재인 대통령 당선 사실을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남조선에서 진행된 대통령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 문재인이 당선되였다"며 "이로써 리명박, 박근혜로 이어진 9년간의 보수정권에 종지부가 찍히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원래의 일정을 7개월 앞당겨 치르어진 5월 조기 대선은 부패한 권력을 퇴진시킨 초불(촛불)혁명의 산물"이라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에 의한 정권교체는 초불을 추켜들어 광장에 집결한 시민들이 박근혜의 탄핵, 파면에 이어 이루어낸 또 하나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조기 대선 경위와 과정, 대선 투표율, 후보별 득표율, 문재인의 광화문 연설 내용 등을 비교적 자세히 전했다.

조선신보의 보도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임기를 시작하고서 약 1시간20분 만에 나온 것이다.

조선신보는 2012년 박근혜 대통령 당선 당시에는 선거 이틀 뒤인 12월21일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치열한 접전 끝에 새누리당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당선되였다"고 한 줄로 보도한 바 있다.

조선신보의 이날 문재인 대통령 당선 보도 양태는 5년 전 대통령 선거 결과 보도와 비교했을 때 훨씬 신속할 뿐 아니라, 분량도 크게 늘었다.

다만, 북한 관영 매체는 이날 오전 10시20분 현재까지 문재인 대통령 당선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