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진출을 꿈꾼다

토론토 한인 영화제작 지원 호소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7 May 2017

다음달 서울서 촬영


재스퍼 임.jpg

【서울】 할리우드 진출을 꿈꾸는 토론토 출신의 한인 2세가 자신의 영화에 대한 투자를 호소하고 있다.

주인공은 재스퍼 임(23·사진)씨. 몬트리올 매길대와 토론토 조지브라운칼리지에서 영화를 공부한 그는 2014년 모국을 찾았을 때 경험했던 문화 충격과 정체성 위기 등을 담은 영화 '잔디밭에 앉지 마세요(No Sitting On The Grass)'를 제작할 계획이다.

임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1988년 캐나다에 이민한 부모를 둔 2세가 모국을 방문했을 때 겪게 된 문화 충격과 소외감 등 때문에 영화를 제작하게 됐다"며 "특별한 경험을 공유하고, 바라건대 사람들이 이 영화를 통해 의지하고 위안을 찾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작비는 총 3만 달러로 예상한다. 인원과 예산이 없어 제작·각본·감독은 물론 배우로도 직접 출연하고, 서울 여성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 칸 영화제, 토론토영화제, 선댄스 영화제 등에 출품할 계획이다.

임씨는 "6월부터 한 달 동안 서울에서 촬영에 들어간다"며 "할리우드 영화계에 진출하려는 원대한 꿈을 가진 동포 2세 젊은이를 후원해 달라"고 부탁했다.

후원 희망자는 인디고고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www.indiegogo.com/projects/no-sitting-on-the-grass-feature-film-home-canada/pies)를 방문하거나 이메일(nosittingonthegrass@gmail.com)로 연락하면 된다.

임씨는 토론토에서 비디오 사업을 하다가 접고 트럭운전사로 일한 임강식씨의 둘째 딸이다. 부친은 2011년 '트럭 드라이버'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