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영화제 심사위원장 '옥자' 수상 반대 발언 논란

알모도바르 "극장서 볼 수 없는 영화 황금종려상 수상은 모순"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8 May 2017


i.jpg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페드로 알모도바르 심사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 등 넷플릭스 투자 작품에 노골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페드로 알모도바르 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은 이날 열린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영화제 최고상인)황금종려상이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게 돌아간다면 엄청난 모순"이라며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가 투자한 영화 '옥자'와 '더 메이어로위츠 스토리스’(감독 노아 바움백)를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내가 생각하는 유일한 해결책은 새로운 플랫폼이 기존의 규칙을 수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정성을 지녀야 할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이 공개석상에서 넷플릭스 영화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다. 알모도바르는 ‘그녀에게’와 ‘귀향’ 등으로 유명한 스페인 감독이다.

알모도바르의 발언 때문에 칸영화제 심사가 편파적으로 흘러가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옥자'와 '더 메이어로위츠 스토리'는 수상과 거리가 멀어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미 '옥자'와 '더 메이어로위츠 스토리스'는 칸영화제가 열리기도 전에 프랑스 영화계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프랑스극장협회는 극장 상영 3년 이후에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능한 프랑스 법률을 근거로 들며 "넷플릭스 영화가 경쟁부문에 진출한 것은 프랑스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칸영화제는 내년부터 경쟁부문에 출품하고자 하는 영화는 프랑스 극장 상영을 전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규정까지 마련하며 극장 측의 손을 들어줬다.

 

2.jpg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배우 윌 스미스(가운데)가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심사위원 기자회견에서 웃으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러나 이날 기자회견에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석한 배우 윌 스미스는 알모도바르 심사위원장에 반기를 들었다. 그는 "우리 아이들은 극장에도 가고 넷플릭스도 본다"며 "아이들이 넷플릭스를 통해 보지 못한 영화를 보면서 영화의 이해력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넷플릭스가 극장 관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견이었다.

결국 넷플릭스 영화를 두고 경쟁 부문 심사위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할 전망이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는 박찬욱 감독, 마렌 아데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 배우 판빙빙, 아네스 자우이, 윌 스미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 등이 위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