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칸서 상영 중단 소동

넷플릭스 투자 반감 때문인듯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9 May 2017


옥자_칸느영화제.jpg

19일 제70회 칸영화제에서 경쟁부문 진출작인 '옥자' 언론 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사진 왼쪽부터) 봉준호 감독, 배우 틸다 스윈튼, 안서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난 17 개막한 70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올라 세계 영화계에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 19 칸영화제에서 시사회를 하다 기술적인 문제로 상영이 중단되는 소동을 겪었다.

AFP 한국 영화계에 따르면 19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언론을 상대로 열린옥자 세계 상영은 소란스럽게 시작됐다.

옥자_영화스틸컷.jpg

영화 '옥자'의 한 장면

 

스크린에 '옥자' 투자사인 넷플릭스의 타이틀 로고가 올라가자 객석에서는 ''하는 야유와 이에 맞서는 박수가 동시에 터져 나왔다. 로고가 사라지고 영화가 본격 시작됐는 데도 야유와 박수 소리는 멈추지 않았다. 휘파람을 불거나 야유를 멈추라며 "스톱"이라고 외치는 소리가 뒤섞이며 소란은 커졌다.

소란이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자, 영화제 사무국은 영화 시작 8분만에 '옥자' 상영을 중단했다. 객석에 불을 밝힌 주최 측은 소동을 일으킨 일부 기자들을 퇴장시킨 10분여 만인 849분께 영화를 처음부터 다시 상영했다.

영화제 사무국은 보도자료를 내고전적으로 기술적인 문제로 상영이 중단됐다가 재개됐다 “(봉준호) 감독과 스태프, 관객들에게 깊이 사과한다 밝혔다.

이날 소동은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가 투자한 영화에 대한 일부 관객의 반감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다. ‘옥자 넷플릭스가 5천 달러를 투자해 만든 영화로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다노 유명 배우가 출연해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한국 배우 안서현도 나온다.

하지만옥자 경쟁부문에 동반 진출한 넷플릭스 영화 메이어로위츠 스토리스’(감독 노아 바움백) 함께 극장과 온라인 동시 상영이라는 넷플릭스의 시장 전략 때문에 칸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이 발표된 프랑스 영화계의 비판을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