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조직위, '평창올림픽' 글로벌 홍보 박차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8 May 2017


i.jpg

독일 쾰른에서 기자회견 중인 이희범 평창 조직위 위원장(왼쪽)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일본ㆍ유럽 등에서 세계 언론을 대상으로 올림픽 홍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 등 조직위 대표단은 지난 15일(현지시간)부터 18일까지 프랑스와 독일, 영국 등 유럽 동계스포츠 강국의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진행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프랑스 파리와 독일 퀼른이 공동 개최하는 2017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 기간 중인 15일과 16일 각각 파리와 퀼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P통신, DPA, L'equipe 등 40여 매체를 대상으로 9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 준비상황과 테스트이벤트의 성공 개최 등을 설명했다.

또 NHL 선수들의 평창대회 참가 가능성, 대회 개최를 통해 한국에 남겨질 유산 등을 설명하며 외신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아이스하키 챔피언십이 열리는 경기장을 찾아, 경기장 안팎의 축제분위기를 직접 느끼며 평창올림픽에 반영할 부분을 꼼꼼하게 점검했다.

이에 앞서 이 위원장은 르네 파젤 IIHF 회장을 포함한 연맹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NHL 선수들의 평창대회 출전 등 현안을 논의했다. 파젤 회장은 "NHL의 2018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조직위 지도부는 평창대회의 유럽지역 홍보를 위한 자문위원도 위촉했다.

이희범 위원장은 프랑스와 독일, 영국의 재외동포 지도층 23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해 상세히 브리핑하면서 재외동포 사회와 현지 주재 언론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와 지지를 당부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은 대한민국 국민뿐 아니라 모든 세계인들이 즐기고 참여하는 지구촌 축제"라면서 "앞으로도 다각적인 해외 홍보전략을 통해 내년 2월 많은 세계인들이 평창에서 펼쳐지는 축제를 찾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서 홍보도 박차를 가한다. 여형구 조직위 사무총장은 2018 평창과 2020 도쿄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ㆍ일 양국 조직위 간 문화ㆍ관광교류와 상호 홍보 활성화를 위해 18일 일본 하네다 공항 내 평창홍보존 개관식에 참석한 뒤 일본 언론과 현지에서 인터뷰를 갖는 등 홍보활동에 나선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