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축구 카타르에 패

월드컵 본선행 적신호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4 Jun 2017


축구.jpg

13일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한국의 이근호가 전반 회심의 슛이 상대 선방에 막힌 뒤 아쉬워 하고 있다.

 

【도하】 13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8차전 카타르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이 최악의 상황과 마주했다. 관련 기사 A9면

33년 만에 카타르에 무릎을 꿇어 ‘도하 참사’로 기록된 이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축구협회 이용수 기술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표시했고, 기술위원회는 울리히 슈틸리케 감독의 거취를 논의할 예정이다. 사실상 경질로 굳어지는 분위기.

대표팀은 두 골을 먼저 내주고 끌려가다 기성용과 황희찬의 연속골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막판 수비가 무너지면서 후반 30분 결승골을 얻어맞았다.

축구2.jpg

13일 카타르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 전반에서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이 손목 부상을 입고 응급처치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손목 골절로 교체됐다.

 

월드컵 최종예선 A조 2위인 한국은 4승1무3패(승점 13)를 기록해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승점 12)과 간격을 벌리지 못했다.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행 티켓도 장담하기 어렵다.

한국은 8월31일 이란과 홈경기에 이어 9월5일 원정으로 치르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행 직행 티켓을 다툰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