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사업 방향 전환

애플·구글, 소프트웨어에 주력



  • 정재호 (jayjung@koreatimes.net) --
  • 14 Jun 2017

자체 차량 생산은 포기


ceo-팀쿡2.jpg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사진)가 소문으로만 나돌던 자율주행차 사업 프로젝트를 13일 공식 시인했다.

그러나 그것은 '애플카'로 알려졌던 자체 자동차 생산이 아닌 AI(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기술 개발 쪽이었다.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그룹의 자율차 부문 사업체인 웨이모 역시 자체차 생산보다는 기존 완성차 업체와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집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실리콘밸리 자율주행차의 상징처럼 여겨져 온 젤리모양의 자율주행차 원형 생산도 중단했다.

왜 IT 거인들은 자체차를 포기하고 AI 기술에 매달리는 것일까.

비지니스_애플카2.jpg

우선 현행법 체제에서는 운전대가 없는 완전 자율차를 생산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다. 미국의 법은 모든 자동차에 운전대 등 기본적인 통제 장치를 요구하고 있다. 현재 IT 업체들이 워싱턴 정가를 상대로 끈질긴 로비를 하고 있지만, 자율주행차에 관한 법률이 정비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더 중요한 이유는 바로 데이터다. 자율주행 차량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위해서는 자동차가 다니는 주변 환경에 대한 데이터를 최대한 많이 수집하고 빠르게 처리하는 능력이 필수적이다. 자동차 그 자체보다 데이터를 수집 처리하는 기능이 자율주행차에서 더 중요한 것이다.

비지니스_애플카.jpg

쿡 CEO도 "자율주행차에서 AI 기술이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이라고 말했다. AI는 데이터를 수집해 스스로 학습하는 능력이다.

포브스는 "소프트웨어 개발은 IT 업체들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라며 "하드웨어는 다른 사람들에게 맡겨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애플이 렉서스와 손잡고 자율차 시범운행을 하는 것이나, 구글이 피아트 크라이슬러의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미니밴에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해 시범운행을 하는 것이 단적인 예다. 이들은 단지 한 자동차 회사하고만 상대하지는 않는다. 애플은 BMW나 벤츠 등과의 합작을 모색하고 있고 구글 역시 혼다와 기술 개발 작업을 하고 있다.

포브스는 "기존 완성차 자동차 업체들은 조만간 IT 기업의 단순한 부품 공급업체에 불과한 처지로 전락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완성차 업체들은 당연히 IT 거인들의 자율주행차 참여를 싫어한다. 이들이 컴퓨터 산업을 뒤흔든 방식으로 자동차 산업을 혼란에 빠뜨릴 것으로 전통차 업체들은 보고 있다. IT 거인들이 가진 엄청난 현금 자산이 기술개발의 가속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도 전통차 업체들의 불안 요인이다.

untitled-1.jpg

물론 전동차 업체들 역시 실리콘밸리의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들과 손잡고 자체적인 기술개발에 열중하고 있다.

특히 엔지니어링과 매뉴팩처링에서 IT 기업들이 갖고 있지 않은 노하우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궁극적으로 자율차 개발의 승자는 자신들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13일 자사의 자율주행차 컨퍼런스에서 "자율주행 차량을 대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기술과 엔지니어링 및 제조 능력을 갖춘 회사는 GM 외에는 없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과연 IT 거인들이 언제까지 단순한 소프트웨어 개발에만 치중할지는 알 수 없다.

쿡 CEO는 향후 자동차 산업을 뒤흔들 3가지 변화의 요소로 자율주행 기술과 차량공유, 전기차를 꼽았다.

자율주행차 시대에는 사람이 자동차를 보유할 필요가 없어지고 차량공유 서비스를 통해 무인 자동차가 사람을 실어 나르게 될 것이며, 그 동력은 석유가 아니라 전기가 될 것이라는 얘기다.

애플이 중국의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에 10억 달러를 투자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블룸버그 뉴스는 "애플이 당장은 AI 기술개발 쪽에 집중하겠지만, 궁극적으로는 차량공유 서비스와 전기차 생산까지 손을 뻗치게 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애플은 전기차 업체 테슬라를 몇 개라도 인수할 수 있는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