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들을 이렇게 사랑하네

수영장 빠져도 사는 구조물 발명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1 Jul 2017


xfgghj.jpgdfhhl.jpg

야생동물학자 리치 매이슨 씨는 야외 수영장 물에 빠진 야생동물을 구하기 위한 발명품 ‘프로그로그’를 만들었다.

야외 수영장에서 물에 빠져 떠다니는 개구리나 곤충을 보고 지나치지 못한 야생동물학자가 있다.

동물 전문매체 도도에 따르면, 미국 메릴랜드 주에 거주하는 야생동물학자 리치 매이슨 씨는 수영장에서 익사 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위한 발명품을 만들었다.

매이슨 씨는 지난 2004 지인으로부터 “수영장 물에 빠져 죽는 야생 개구리가 많다”는 얘기를 듣고 수영장에 빠진 작은 동물들이 딛고 올라설 있는 지지대인 ‘프로그로그(개구리 통나무)’를 만들었다. 메모리 폼에 망사를 부착해 물에 띄우고, 아치형으로 펼쳐지는 작은 다리를 붙여 수영장과 땅을 이어지도록 만들었다. 프로그로그를 이용하는 동물은 곤충, , 오리, , 다람쥐까지 다양하다.

매이슨 씨는 지난 2005 공식 홈페이지에서 프로그로그를 판매하기 시작했는데 현재 매년 수백 개씩 판매되고 있다.

고객들은 매이슨 씨에게 감사인사를 담아 이메일을 보내기도 한다. 아기 야생오리 가족이 프로그로그 위에서 즐거운 때를 보내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보냈다.

도움이 필요한 동물들을 위한 다른 발명품들도 있다. 미국에서 시판 중인 ‘머핀스 헤일로(천사의 머리띠)’는 앞이 보이지 않는 개들이 벽에 부딪혀 다치지 않도록 방지하는 장치다. 가벼운 구리 선을 개의 머리 주변에 띠처럼 두르고 날개 모양의 하네스(가슴에 착용하는 조끼) 연결한 모양이다.

재활용품을 투입구에 넣으면 유기동물이 먹을 물과 사료가 나오는 이른바 ‘유기동물 자판기’도 있다. 터키의 보일러 제조업체가 사회공헌 목적으로 발명한 ‘푸게돈’은 지난 2015년에 특허를 내고 터키 전역 70 도시에 설치됐다.

 

dsfgk.jpg

시력 장애를 가진 개들의 안전장치로 개발된 ‘머핀스 헤일로(왼쪽)’와 재활용품을 투입하면 유기견을 위한 물과 사료가 나오는 자판기 ‘푸게돈’.

세부 카테고리 작성일
경주견 대회 출전 그레이하운드 24 Jul 2017
마라토너의 사막 파트너 ‘고비’ 14 Jul 2017
동물들을 이렇게 사랑하네 11 Jul 2017
오늘 우리 집에‘새 가족’이 이사왔어요 30 Jun 2017
‘세상에서 가장 슬픈 개’ 29 Jun 2017
강아지도 우울증 앓는다 07 Jun 2017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