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말, 파멸, 국가적 수치'

월드컵 탈락 伊 거센 후폭풍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5 Nov 2017

본선 좌절로 최대 10억 불 손실


5이탈리아 축구후폭풍.jpg

60년 만의 월드컵 본선 무대 좌절에 충격을 표현한 이탈리아 신문들.

60년 만에 월드컵 축구 본선 티켓을 놓친 이탈리아에 거센 후폭풍이 불고 있다.

언론들은 '종말', '파멸', '국가적 수치' 등의 극단적인 단어를 동원해 충격과 실망을 표현했고, 이탈리아 축구협회 수장과 대표팀 감독은 전방위적인 사퇴 압력에 처했다.

 

스포츠지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지난 13일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며 본선 진출에 실패하자 14일자 신문 1면에 눈물 흘리는 대표팀 수문장이자 백전노장 잔 루이지 부폰의 사진을 배경으로 종말을 의미하는 '피네(FINE)'라는 단어를 대문짝만하게 실었다.

일간 라 스탐파는 '파멸의 아주리 군단', 일 메사제로는 '국가적 수치',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는 '모두가 아웃'이라는 글귀로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이래 60년 만에 본선에 나가지 못하게 된 믿기지 않는 현실을 개탄했다.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의 안드레아 몬티 기자는 1면 사설에 "월드컵 본선 좌절은 이탈리아 스포츠 역사상 가장 암울한 순간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며 "축구와 함께 살고, 숨 쉬는 이탈리아로서는 헤아릴 수 없는 손실을 뛰어넘는 잔인한 타격"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잔 피에로 벤투라 대표팀 감독에게는 10점 만점 중 3점에 불과한 평점을 주며 "그는 역대 대표팀 감독 중 최악의 감독 중 하나로 평가될 것"이라고 혹평했다.

비난은 벤투라 감독을 넘어 카를로 타베키오 이탈리아축구협회(FIGC) 회장에게도 번지고 있다.

이탈리아 올림픽위원회의 지오반니 말라고 위원장은 "책임을 지는 것이 수장의 자세"라며 "내가 타베키오 회장이라면 물러날 것"이라고 말하며 그의 사퇴를 압박했다.

한편, 프란코 카라로 전 이탈리아 축구협회장은 이번 본선 진출 실패로 TV 광고 등 이탈리아가 입을 것으로 추정되는 손실이 5억∼6억 유로(약 10억 달러)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