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야구 강호 대만 격파

아시아챔피언십서 1-0 승리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7 Nov 2017

이종범 아들 이정후 결승타


5면 야구.jpg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한국-대만  경기 중 6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한국의 이정후가 1타점 3루타를 때리고 환호하고 있다.

【도쿄】 한국 야구대표팀이 잠수함 투수 임기영의 변화구와 '바람의 손자' 이정후의 결정력을 앞세워 대만을 꺾고 대회 첫 승을 거뒀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 대만과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날(16일) 일본과 첫 경기에서 연장 10회 혈전 끝에 7-8로 패했던 '선동열호'는 난적 대만을 누르고 결승행 가능성을 키웠다.

이번 대회를 통해 국가대표 사령탑으로 데뷔한 선동열 감독은 두 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한국은 프로선수가 참가 국제대회 대만과 경기에서 7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상대 전적 24승 13패의 절대 우위를 이어갔다.

이날 한국은 대만 선발 천관위(5⅔이닝 3피안타 1실점)에 막혀 고전했다.

하지만 선발 임기영이 7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 7삼진으로 막아내며 경기를 팽팽하게 끌어갔다.

결승점은 0-0으로 맞선 6회 말 2사 후에 나왔다.

4번타자 김하성(넥센 히어로즈)이 볼넷을 골랐고, 2사 1루에서 이정후(넥센)가 천관위를 공략해 오른쪽 담을 직접 때리는 3루타로 천금같은 타점을 올렸다. 이정후가 뽑은 1점은 한국에 귀중한 승리를 안기는 결승점이었다.

이날 1루 코치로 나선 '바람의 아들' 이종범 코치는 아들 이정후의 결승타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