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 알투베-NL 스탠튼

생애 첫 메이저리그 MVP 선정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7 Nov 2017


야구33.jpg

마이애미 말린스의 거포 장칼로 스탠튼(오른쪽).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27)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거포' 장칼로 스탠튼(28·마이애미 말린스)이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로 각각 선정됐다.

알투베는 16일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에서 1위 표 30장 중 27장을 독식하며 총 405점으로 생애 첫 MVP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올 시즌 리그 만장일치 신인왕인 에런 저지(279점·뉴욕 양키스)는 1위 표 2장을 얻는 데 그치며 2위에 머물렀다. 1위와 2위의 점수 차이는 현역 야수 중 최단신인 알투베(168㎝)와 최장신인 저지(201㎝)의 키 차이만큼이나 컸다.

야구22.jpg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호세 알투베.

 

알투베는 빅리그 7년 차인 올 시즌 153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6을 때려내며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높은 타율을 올렸다. 4년 연속 200안타 이상에 24홈런, 81타점, 32도루를 더했다.

 

정규시즌의 활약은 '가을야구'에서도 이어졌다. 알투베는 포스트시즌에서 타율 0.310에 7홈런, 14타점으로 휴스턴이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데 결정적인 힘을 보탰다.

내셔널리그에서는 스탠튼이 1위 표 10장, 2위 표 10장 등 총 302점을 획득, 1위 표는 같지만 2위 표에서 한 장 뒤진 조이 보토(300점·신시내티 레즈)를 불과 2점 차로 제치고 생애 첫 MVP를 수상했다.

마이애미 선수가 리그 MVP에 오르기는 구단 역사상 처음이다.

스탠튼은 2015시즌을 앞두고 마이애미와 13년간 3억2,500만 달러의 천문학적인 계약을 맺었으나 잦은 부상에 시달리며 '유리몸'이란 오명을 썼다.

계약을 맺은 첫해에 74경기 출전에 그친 것에 이어 지난해에는 119경기밖에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건강한 몸을 회복한 올 시즌, 스탠튼은 가공할 위력을 뽐냈다. 올 시즌 15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1에 59홈런, 132타점, 장타율 0.631을 수확했다.

홈런과 타점, 장타율에서 리그 수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말린스 구단 단일 시즌 기록까지 줄줄이 갈아치웠다.

알투베와 스탠튼은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타자에게 수여되는 '행크 애런 어워드', 실버슬러거 수상에 이어 리그 MVP까지 나란히 품에 안으며 올 시즌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