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 18.3%↓, 가격 12.7%↑

지난해 광역토론토 주택시장 결산



  • 임윤희 (edit2@koreatimes.net) --
  • 05 Jan 2018

부동산 대책, 수치에 영향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는 지난해 토론토 주택시장이 상당 부분 온주정부 정책의 영향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광역토론토 지역의 주택 거래량은 2016년 대비 18.3% 감소했다.  지난해 4월 발표한 주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 2·3분기 거래량이 연속 줄어든 반면, 4분기에는 2018년부터 시행될 새로운 모기지 규정 강화안이 발표됨에 따라 거래량이 증가했다. 규정이 강화되기 전에 주택을 구입하려는 희망자가 많았던 것으로 짐작되는 대목이다.   

주택 거래는 줄었지만 평균 가격은 상승했다.

2017 평균 가격은 82만2,681달러로 전년 대비 12.7 % 올랐다. 

위원회는 주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전인 지난해 1분기의 가격 상승분이 이 같은 수치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주거 형태별 주택가격 상승률은 단독주택이 12.8% 로 가장 낮았으며, 콘도 경우 23.1%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부동산.jpg

2017년 주택 평균 가격

(자료: 토론토부동산위원회)

                        2016년             2017년

416지역         74만633달러  83만4,138달러

905지역         72만3,672달러 81만5,635달러

광역토론토  72만9,837달러  82만2,681달러

 

2017년  주택 평균 거래량

(자료: 토론토부동산위원회)

                       2016년         2017년

416지역          4만1,090건    3만5,183건

905지역          7만1,950건    5만7,211건

광역토론토      11만3,040건   9만2,394건

 

 

 

전체 댓글

  • 최고로 비쌀때 가격하고 평균을 내니 올른 것으로 나타나죠. 부동산 가격 당분간 안올라요.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