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바토르 문디’ 또 논란

“다빈치 제자들이 대부분 그려” 주장



  • 원미숙 (edit1@koreatimes.net) --
  • 09 Aug 2018

지난해 4억5천만 불에 낙찰


살바토르문디.jpg

르네상스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으로 알려진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 ‘살바토르 문디(구세주)'를 두고 진위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살바토르 문디는 지난해 11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억5,030만 달러(미화)에 낙찰돼 세계 미술품 경매 역사를 다시 쓴 작품이다. 크리스티 측은 이 작품이 다빈치가 그린 것이 확실하다고 밝혔지만, 반론을 제기하는 전문가들이 나와 또 논란이 됐다. 

 

영국 옥스퍼드대의 미술사학자이자 레오나르도 연구자인 매슈 랜드루스 교수는 다빈치는 작업에 20∼30%만 참여했을 뿐, 작품의 상당수는 제자 베르나르디노 루이니가 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CNN이 8일 보도했다. 살바토르 문디의 작가는 다빈치가 아니라, ‘다빈치와 그의 화실’이라고 봐야 정확하다는 얘기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살바토르 문디에 대해 “화실 조수들의 도움으로 완성된 작품”이라며 “베르나르디노 루이니의 도움이 특히 눈에 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빈치가 초기 디자인과 마무리 채색을 하고, 나머지는 자신의 화실 소속 조수들이 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다빈치가 아닌 제3의 인물이 작품의 상당 부분을 그렸다면 작품의 가치가 달라지는 것은 아닐까. 랜드루스 교수는 이 물음에 “전통적으로는 그렇다”며 “하지만 누가 도왔느냐에 따라 작품의 가치가 올라가기도 한다”고 답했다.

한때 영국 찰스 1세가 소장했던 이 작품은 수백 년을 떠돌다 1958년 경매에서 다빈치의 모사품으로 여겨져 당시 단돈 45파운드(캐나다화 76달러)에 거래됐다. 2011년에서야 정밀 감정을 통해 다빈치의 작품으로 확인돼 '21세기 최대의 재발견 예술품'으로 불렸지만 진위 논란은 진행형이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