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콘 둘러보기 2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7 Aug 2018


카스카울시빙하 (2).jpg

클루아니 국립공원 Kluane National Park

클루아니 국립공원은 1979년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되었다. 공원의 80% 이상이 빙하로 덮여 있지만, 캐스린 호 일대를 비롯한 넓은 구역에 수십 개의 캠핑장과 하이킹 트레일이 있어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유콘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산양과 들소를 비롯한 수백 종의 동물을 볼 수 있고, 운이 좋으면 회색 곰도 만날 수 있다. 유콘 현지인들은 대부분 하루 이상 일정을 잡아 캠핑이나 하이킹을 하지만, 캠핑이 부담된다면 산장에 숙소를 잡고 여유롭게 공원을 둘러보는 것도 좋다.

 

캐스린 호 Kathleen Lake

캐스린호 (2).jpg

클루아니 국립공원에서 유일하게 캠핑과 피크닉이 허용된 호수. 넓이 35km2 정도의 호수 주변으로 39개의 캠핑장이 마련되어 있고, 각 캠프장엔 곰이 냄새를 맡지 못하도록 음식물이나 쓰레기를 보관할 수 있는 로커가 마련되어 있다. 캠프장은 등록 후 선착순으로 이용 가능한데, 성수기엔 자리 잡기가 힘들어 새벽부터 인파가 몰리니 서두르는 것이 좋다. 유콘 낚시 허가증만 있으면 누구라도 캐스린 호에서 코카니 연어 낚시를 할 수 있다. 또한, 국립공원이지만 특별한 허가 없이도 카누나 카약을 즐길 수 있고, 차가운 수온을 견딜 수 있다면 수영을 해도 된다.

 

코튼우드 트레일 Cottonwood Trail

코튼우드트레일 (6).jpg

캐스린 호 주변에 조성된 하이킹 트레일 중 가장 긴 코스. 호수 남쪽에 자리한 돌턴 산 둘레를 라 조성된 하나의 ‘둘레길’이다. 총 길이 75km로 4박이나 5박 일정으로 하이킹을 하는 것이 보통. 겨울엔 눈 덮인 트레일을 따라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타기도 한다. 트레일 어디서나 돌턴 산 정상에 수천 년 동안 녹지 않고 남아 있는 만년설을 볼 수 있고, 청록색으로 빛나는 캐스린 호의 전경도 만끽할 수 있다. 중간중간 돌턴 산 자락을 오르는 구간 빼고는 경사가 완만한 편이라 초보자도 부담 없이 하이킹을 즐길 수 있다.

 

카스카울시 빙하 Kaskawulsh Glacier

카스카울시빙하 (5).jpg

클루아니 빙원 북동쪽에 형성된 빙하. 멀리서 보면 그저 눈 덮인 협곡처럼 보이지만 수만 년 동안 내린 눈이 차곡차곡 쌓여 형성된 얼음 골짜기다. 표면 역시 거칠고 울퉁불퉁하지만, 자세히 보면 모든 틈이 압력에 의해 규칙적으로 생긴 크레바스(Crevasse)인 것을 알 수 있다. 카스카울시 빙하는 일라이어스 산맥의 빙하가 중력에 의해 협곡 골짜기로 미끄러져 내려와 합쳐진 것으로, 길이 350km에 면적은 2만 5000km2가 넘는다. 빙하를 구경하기 가장 좋은 방법은 항공 투어를 하는 것이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은 편. 비록 클루아니 빙원 깊숙이까지 들어갈 순 없지만, 빙하 북쪽 산맥에 있는 전망대에서 빙하의 일부를 관측할 수 있다.

국립공원에서의 하룻밤

클루아니 국립공원엔 헤인즈 정션에 있는 모텔을 포함해 몇 가지의 숙박 옵션이 있다. 그중 클루아니의 자연 속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것이야말로 유콘의 자연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다.

 

숲 속의 오두막집
더 캐빈 The Cabin

더캐빈 (3).jpg

헤인즈 정션 남쪽, 캐스린 호 건너편에 자리한 산장. 도로에서 2km 이상 떨어진 숲 속 외진 곳에 있어 외부에 방해받지 않고 조용히 클루아니 국립공원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산장은 식당이 있는 메인 건물과 게스트들이 묵을 수 있는 5개의 오두막으로 구성돼 있는데, 전기가 전혀 들어오지 않고 화장실도 야외에서 공동으로 사용해야 한다. 일반 호텔과 비교하면 분명 불편한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동화 속에 나올 것만 같은 오두막집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은 5성급 호텔에서도 느낄 수 없는, ‘진귀한’ 경험이 될 것이다.

 

유콘 스타일 케이터링
포틴 에이커 팜 14 Acre Farm

포틴에이커팜 (1).jpg

포틴에이커팜 (2).jpg

헤인즈 정션에 살고 있는 두 여성 셰프, 카리와 코트니가 힘을 합쳐 설립한 케이터링 서비스. 헤인즈 정션을 중심으로 클루아니 국립공원부터 멀리는 화이트호스까지 어디든지 달려가 손수 만든 수준급 요리를 선보인다. 포틴 에이커 팜이 일반 케이터링 업체와 다른 가장 큰 장점은 그들이 직접 고안한 메뉴. 대부분 요리를 유콘 현지에서 나는 신선한 재료로 만들어 가장 유콘스럽고 건강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세부 카테고리 작성일
노스웨스트 준주 심장 옐로나이프 07 Sep 2018
옐로나이프의 모든 것 24 Aug 2018
유콘 둘러보기 2 17 Aug 2018
유콘 둘러보기 1 13 Aug 2018
몬트리올 여행의 모든 것 02 Aug 2018
퀘벡시티 맛집 탐방 26 Jul 2018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