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형 닛산 킥스

젊은층 겨냥한 산뜻한 크로스오버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1 Sep 2018

비교적 저렴하고 연비도 훌륭 단점은 AWD 옵션 없다는 것


메인.jpg

스타일링에 있어서 호불호가 확실하게 갈렸던 닛산 주크(Juke)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의 공백을 메우는 킥스(Kicks)는 보다 산뜻하면서도 덜 요란한 외관으로 눈길을 끈다.
주크를 대체하는 모델이냐는 질문에 닛산 관계자들은 ‘노’라고 주장하나, 사실상 그렇다고 봐도 된다.
닛산의 초소형 승용차 버사(Versa)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킥스는 개인적으로 볼 때 정체성이 뚜렷하지 않다.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흉내를 냈지만 AWD 옵션은 전혀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캐나다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주크의 경우 180마력 이상의 힘을 내는 터보엔진을 자랑했던 반면에 킥스는 125마력과 115파운드-피트의 토크가 전부인 1.6리터 자연흡기 4기통이 유일하다. 대다수 닛산 차량들과 마찬가지로 연속가변(CVT) 변속기와 콤비를 이룬다.
아마도 킥스는 대학생 등 젊은이들이 주 고객층일 것이다. 가장 기본인 S 모델의 경우 1만7,998달러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국내에서 가장 저렴한 크로스오버 중 하나다. 중간급 SV는 2만898달러, 최고급 SR은 2만2,798달러다.

엔진.jpg
작은 엔진 덕분에 연비도 좋다. 공식적으로 100km 당 시내 7.7리터, 고속도로에선 6.6리터의 보통 개솔린을 소모한다. 나아가 크로스오버 특유의 디자인으로 인해 실내가 쾌적하고, 짐을 실을 공간도 작지 않다. 주말 하루 캠핑장이나 호숫가 등으로 끌고 가기에 안성맞춤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비해 옵션 및 안전제어 장치 명단은 꽤 길다. 특히 기자에게 제공된 최고급 SR 모델의 경우 8-스피커 보스(Bose) 오디오 시스템이 입가에 미소를 띄우게 한다. 8개의 스피커 중 2개는 운전자 헤드레스트 안에 있는 게 서라운드 사운드 효과를 증폭시킨다.

내부.jpg
이밖에 애플 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 오토 연결이 가능하고, 사각지대 경고, 도로이탈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카메라 및 어라운드뷰 모니터 등의 안전제어 장치가 있다. 그러나 옵션명단에서 선루프는 찾아볼 수 없다.
1.6리터 엔진은 그저 그렇다. 다행히도 차량의 무게가 1,215kg로 비교적 가벼운 편이기 때문에 파워가 달리는 느낌은 별로 없다.
전륜구동인 킥스는 스포츠감각보다 부드러운 승차감에 더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가벼운 무게가 민첩함을 돕기 때문에 모는 즐거움이 완전히 희생되진 않았다.
AWD 옵션이 없는 것 때문에 구입을 꺼릴 수도 있지만, 눈 덮인 길에선 AWD 시스템보다 스노우타이어가 더 효과적이란 사실을 감안하면 별 상관 없다.
멕시코에서 생산되는 킥스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유지비, 실용성과 테크놀로지 등으로 젊은이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 

뒤.jpg

*2018년형 닛산 킥스 SR
가격: 2만2,798달러
엔진: 1.6리터 4기통
출력: 125마력·115파운드-피트
변속기: CVT
구동: 전륜
연비: 100km당 7.7리터(시내)/6.6리터(고속도로)
장점: 가격, 보스 오디오
단점: AWD 옵션 없음
경쟁: 기아 쏘울, 포드 에코스포트

자동차_기자협회정회원마크.jpg

더 보기 작성일
2019년형 마즈다 MX-5 02 Oct 2018
2019년형 지프 체로키 18 Sep 2018
2018년형 닛산 킥스 11 Sep 2018
2019년형 애큐라 RDX 28 Aug 2018
2019년형 현대 벨로스터 터보 21 Aug 2018
2018년형 포드 에코스포트 07 Aug 2018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