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공연하던 獨 연극

관객 선동 이유로 중단



  • 김용호 (yongho@koreatimes.net) --
  • 13 Sep 2018


5중국연극.jpg

【홍콩】 중국에서 공연 중이던 독일 연극이 관객을 선동한다는 이유로 공연 일정이 취소됐다고 홍콩 언론 '명보'가 13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독일의 유명 극단인 샤비나 극단은 지난 6일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연극 '인민의 공적'을 공연하고 있었다.
 

 

공연 도중 배우들은 연극의 주인공인 '닥터 스톡만'이 환경오염 문제를 폭로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갑작스럽게 관객들에게 던지며 참여를 유도했다.
 

일부 배우들은 "당신들은 민주주의를 바라는가", "언론의 자유가 있는가" 등 유도성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일부 관객은 "중국 언론은 이러한 얘기를 하지 못한다", "우리 정부도 여기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 등 중국 체제를 비판하는 듯한 답변으로 화답했다.
 

놀란 중국 당국은 당장 관련 대목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고, 7일과 8일 공연에서는 해당 부분이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 연극은 13일과 14일 장쑤성 난징시에서 공연하기로 돼 있었으나 취소됐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