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젊은 세대 한숨 태평양 너머에 들려

뉴스칼럼



  • 오피니언 관리자 (opinion@koreatimes.net) --
  • 19 Oct 2018

이런 이야기 저런 이야기


‘당신의 자녀들은 부모 세대보다 경제적으로 더 풍요로운 삶을 살 것으로 보는가’-.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가 펼쳐지면 ‘그렇다’는 답이 한동안은 항상 다수였다.
‘경제란 성장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생각됐다. 또 실제로도 그랬다. 래즈 체티란 경제학자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970년대 30세 연령그룹 중 92%는 부모세대보다 훨씬 경제적으로 윤택한 삶을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 세대에게는 보다 풍요로운 삶이 약속돼 있다’- 일종의 아메리칸 드림으로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 믿음이 무너지기 시작한 건 2008년 대불황 때부터다. 자녀들의 장래 경제적 상황은 전 세대보다 못할 수도 있다는 비관론이 확산되기 시작한 것.
체티의 2014년 보고서에 따르면 30세 연령그룹 중 부모세대보다 더 나은 삶을 살고 있다는 응답을 한 사람은 절반으로 조사됐다. 그러니까 대불황의 상처가 여전히 미국인의 삶에 짙은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었던 것.

 


최근 들어 상황이 역전되고 있다. 15~26세 연령의 자녀를 두고 있는 부모 중 자녀들의 경제적 삶이 더 좋아질 것으로 보고 있는 사람은 60%가 넘는 것으로 악시오스지는 AP-NORC 조사 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의 젊은 세대의 교육수준은 부모세대보다 높다. 또 25~34세 연령그룹의 소득은 최근 들어 계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큰 그림으로 볼 때 젊은 세대의 경제적 앞날은 부모 세대보다 밝다는 것이 악시오스지의 보도다.
이와 대조되는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한국 발 경제 뉴스들이다. 그 하나는 한국의 젊은 세대들이 부모세대보다 못 살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하고 있다는 보도다.
한국 청년고용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국가 중 최하위권이란 뉴스도 그렇다. 한국의 15~29세 인구 928만2,000명 중 취업자는 390만7,000명에 그쳐 청년 고용률은 42.1%에 불과하다는 것. 이는 미국(60.6%), 일본(56.8%), OECD 평균(53.3%)에 크게 못 미치는 결과로 OECD 35개국 중 30위에 해당 된다.


여기에 또 다른 나쁜 뉴스가 겹쳐지고 있다. 최악의 기업 해외탈출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는 보도다. 한국 국내 제조업체의 해외투자액은 올 상반기에만 74억 달러에 달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는 당국 발표다. 금융, 서비스업 등을 합치면 해외투자 총액은 227억 달러에 이른다.
무엇을 말하나. ‘국내에 투자하면 망한다’는 위기의식이 팽배하다는 것이다. 그 주요인은 소득주도성장 아래 시행되고 있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 같은 투자 엑소더스 사태는 43만여개의 일자리가 해외로 빠져나가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어 실업사태는 더 악화될 수밖에 없다는 거다.
3포(연애, 결혼, 출산 포기)도 모자라 5포, 9포, 그리고 아예 N포 세대라 하던가. 한국의 젊은 세대의 한숨이 태평양 너머로도 들리는 것 같다.
 

더 보기 작성일
오피오이드 남용의 위기 22 Oct 2018
사법부 장악하기 22 Oct 2018
가을 연서 19 Oct 2018
한국 젊은 세대 한숨 태평양 너머에 들려 19 Oct 2018
버버리 체크무늬와 타겟 18 Oct 2018
조심 조심, 사다리 안전 18 Oct 2018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