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 유리창 깨고 난동

30대 한인 남성 LA발 대한항공서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08 Nov 2018

인천 도착 후 체포돼


3기내난동.jpg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떠나 인천에 도착한 대한항공기에 탑승한 30대 한인 남성이 기내 유리창을 깨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에 넘겨졌다.

8일 대한항공과 승객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밤 10시40분 LA 공항을 떠나 7일 오전 5시1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012편 탑승객들은 비행 도중 그가 기내에서 폭언, 폭행, 자해, 협박, 항공기 파손 등 소란을 일으키는 바람에 불안했다. 

승객과 승무원 증언 등을 종합하면 이 남성은 LA 공항 출발 전부터 걸음걸이가 이상했고, 기내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고 자신의 머리를 때리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다.

 

남성은 탑승 직후 술을 요구했으나 승무원이 이를 거절하자 욕설을 하는 등 폭력적인 성향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는 지속적으로 기내 벽을 때리고 승무원에게 폭언과 위협적인 행동을 해 경고를 받았다.

승무원들이 제지하면 잠시 이상 행동을 멈췄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면 다시 혼잣말을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등 주변 승객을 불안하게 했다.

대한항공은 이 승객을 전담하는 남성 승무원을 지정하고 그를 뒷편 공간으로 유도해 이상 행동에 대응했다고 밝혔다.

남성은 여객기 뒷편 공간에서도 스탠드를 파손하는 등 행위로 승무원의 강력한 경고를 받았다. 착륙 직전에는 자신의 태블릿PC를 던져 여객기 창문을 깨뜨리기도 했다.

그는 인천 도착 직후 난동승객 보고를 받고 대기 중인 공항경찰대에 넘겨졌다.

 

전체 댓글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