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앤디 김 당선

美 하원에 한국계 2명 진출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08 Nov 2018


1앤디김.jpg

지난 6일 실시한 미국 중간선거에서 한인 2명이 연방하원에 당선되며 새역사를 썼다.

캘리포니아의 공화당 후보 영 김(8일자 A1면)씨와 함께 뉴저지에서 앤디 김(36·민주) 후보도 당선이 확실하다.

김 후보의 개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한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신으로 30대 중반의 젊은 새내기 정치인인 앤디 김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이자 공화당의 현직 의원인 톰 맥아더를 상대로 개표 막판까지 진땀나는 초박빙 대결을 벌였다.

막판 대 역전에 성공한 상황은 영 김 후보의 약진과 더불어 이번 중간선거의 최대 화제가 되고 있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8일 오전 현재 연방하원 뉴저지 3선거구에서 99% 개표를 완료한 결과 앤디 김 후보는 맥아더 의원에 2,622표(0.9%) 앞서 있다.

김 후보는 당초 7일 오전까지만 해도 투표소 투표함 집계에서 맥아더 의원에 2,300여 표 뒤져 있었으나 지지기반인 벌링턴 카운티 우편투표 결과가 새롭게 집계되면서 전세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아직 잠정 투표 3천~4천표 가량이 남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김 후보 측은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앤디 김 후보는 7일 “우리가 상당폭 앞서고 있다. 이겼다고 말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사실상 승리를 선언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