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러밴 월경 막아라" 국경 비상



  • 관리자 (web@koreatimes.net) --
  • 19 Nov 2018


a1.jpg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인 캐러밴(Caravan)이 남서부 국경에 속속 도착하면서 국경지대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8일 미국과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이날 현재 3천여 명의 캐러밴이 샌디에고와 국경이 접한 멕시코 티후아나에 도착했으며 멕시코정부는 곧 1만 명에 이를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 당국은 이민자들이 대량으로 불법 월경을 시도할 가능성에 대비, 국경수비를 강화하고 있다. 한 불법 이민자가 멕시코 티후아나 바닷가에 설치된 대형 펜스 위에 올라가 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