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동파 그림 6천만 불 낙찰

중일전쟁 때 유출...80년 만에 중국으로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30 Nov 2018


5목석도.jpg

중국의 유명 문장가인 소동파(1036∼1101)가 남긴 그림이 중일전쟁 시기 일본인에 의해 유출된 지 80여 년 만에 중국인의 품으로 다시 돌아가게 됐다.

28일 관영 중앙 TV에 따르면 소동파가 남긴 그림 중 현존하는 2점 중 하나인 ‘목석도’라는 작품은 지난 26일 세계 양대 경매소인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 나와 중국 기관에 낙찰됐다.

 

‘고목죽석도’ 또는 ‘고목괴석도’라고도 불리는 이 그림의 낙찰가는 5,900만 달러(미화)로, 아시아 지역 예술품 경매 최고가를 경신했다.

목석도는 가로 50.5㎝, 세로 26.5㎝ 크기에 고목과 대나무, 바위가 독특한 구도로 배치된 수묵화로, 1930년대 중국인 골동품상에 의해 일본인에게 팔린 뒤 지금까지 예술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목석도에는 여태껏 이 그림을 소장했던 41명의 인장도 찍혀 있어 그림의 가치가 더 크다.

중국의 문학이 가장 발달했던 당송시대 ‘당송팔대가’ 중 한 명인 소동파는 문인화에도 조예가 깊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본명이 소식(蘇軾)인 소동파는 문인이자 시인, 서예가, 학자로서 그의 작품은 서양 르네상스 시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비견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