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비자 한인가족 추방령

국경관리국 인터뷰 중 일 꼬여



  • 김신동 (edit2@koreatimes.net) --
  • 10 Dec 2018

영어 불편한 고용주가 잘못 설명


2한인가족.jpg

앨버타주 올즈(Olds)시에 거주하는 한인가족이 당국으로부터 추방명령을 받았다.

지난해 초 지미 정씨는 임시 외국인근로자 프로그램(temporary foreign worker program)을 통해 캐나다에 입국해 일을 시작했고 올해 여름, 그의 부인 클로이 설씨와 두 자녀가 입국했다. 

문제는 아내의 취업허가증(work permit)을 얻기 위해 앨버타주 남쪽 국경에서 국경관리국 담당자의 질문에 응하던 중 발생했다.

정씨 진술의 진위여부를 가리기 위해 국경관리국 담당자가 그의 고용주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면서 일이 꼬였다.

 

정씨는 영어가 유창하지 않은 자신의 고용주가 전한 잘못된 정보를 토대로 그가 취업허가증을 보유할 자격이 없다고 관리국 직원이 판단, 추방명령을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정씨 변호사에 따르면 국경관리국은 정씨와 그의 부인이 면접 도중 영주권자가 되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으나 이에 합당한 영주권이 없다는 애매한 이유로 추방령을 내렸다.

정씨 변호사는 애초 질문의 초점은 정씨가 캐나다 내에서 하고 있는 일에 관한 것이었으며 그와 그의 가족이 캐나다로 이민을 올 것인지에 대한 내용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법적다툼의 여지가 충분하며 추방령에 대한 항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변호사는 항소가 진행되는 동안 관리국이 추방령을 연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정씨의 주변인들은 그의 법률비용 지원을 위해 온라인 모금운동을 시작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