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 기타리스트 메이

NASA '뉴허라이즌스' 헌정곡 발표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04 Jan 2019

대학서 천체물리학 전공


5퀸.jpg

영국 록밴드 '퀸(Queen)'의 기타리스트이자 천체물리학자인 브라이언 메이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심(深)우주 탐사선 '뉴허라이즌스(New Horizons)'의 눈부신 탐사 성과를 기념하는 헌정곡을 만들어 발표했다.

뉴허라이즌스는 태양계 끝에 있는 얼음 세계 카이퍼벨트의 천체 '울티마 툴레(Ultima Thule)'에서 '중력도움(flyby)' 비행과 탐사를 성공리에 진행했다.

명왕성에서 무려 16억㎞ 떨어져 있는 울티마 툴레는 눈사람 모양을 하고 있다.

 

영국 임피리얼칼리지런던(ICL)에서 천체물리학을 공부하다 록의 세계로 뛰어든 그는 무려 33년간 록 음악 세계에 빠져 있다가 대학으로 돌아가 박사학위 논문을 마무리했다.

그는 이런 학력을 인정받아 뉴허라이즌스 탐사 팀원에 합류했다.

메이의 임무는 데이터 분석과 영상판독이었다.

그리고 또 다른 임무는 바로 뉴허라이즌스를 위한 곡을 만드는 것이었다고 미 시사주간지 타임, CBS 방송 등이 지난 2일 전했다.

메이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친구 소개로 2015년 초 뉴허라이즌스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며 "6개월 전 뉴허라이즌스 팀 연구 책임자 앨런 스턴 박사로부터 울티마 툴레의 중력도움 비행 헌정곡을 만들면 어떻겠냐는 제의를 받고 곡을 썼다"고 밝혔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