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도 화웨이 직원 체포

비즈니스 관련 스파이 혐의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1 Jan 2019


5화웨이.jpg

폴란드 당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중국인 직원 한 명을 인터넷 비즈니스와 관련한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1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폴란드 당국은 이와 관련해 자국 통신사 '오렌지 폴스카'의 폴란드인 직원 한 명도 체포했다.

폴란드 당국은 화웨이 사무실과 오렌지 폴스카의 사무실을 수색했다.

 

이와 관련,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안에 매우 우려한다"면서 "이번 사건을 공정하게 그리고 법에 따라 다루고, 해당 인물의 합법적 권리와 이익을 진정으로 보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화웨이도 "이 상황을 알고 있다"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앞서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은 지난달 1일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당국에 체포됐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화웨이의 통신장비가 중국 당국의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의구심을 보내는 상황이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