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쉘부르의 우산' 작곡가 별세

프랑스 출신 미셸 르그랑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28 Jan 2019

아카데미 음악상 등 수상


5쉘부르우산_미셸 르그랑.jpg

뮤지컬 영화 ‘쉘부르의 우산’의 삽입곡을 만든 프랑스의 작곡가 미셸 르그랑이 26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86세.

르그랑은 프랑스에서 주로 활동해온 작곡가로 재즈, 발레 음악, 샹송 등에서 재능을 발휘하다 1950년대에 영화음악계에 입문,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1964년 카트린 드뇌브가 열연한 뮤지컬 영화 ‘쉘부르의 우산’의 음악을 작곡해 명성을 떨쳤고, 1969년 영화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스티브 맥퀸 주연)’로 아카데미 영화음악상을 처음 받았다. 

 

이후 르그랑은 1972년 영화 ‘서머 오브 42’로, 1984년 ‘옌틀’로 두 차례 더 아카데미 영화음악상을 거머쥐었고, 그래미상도 다섯 차례나 수상했다.

르그랑은 오슨 웰스, 마일스 데이비스, 레이 찰스, 프랭크 시나트라, 주디 갈랜드, 스탠 게츠 등 시대를 대표하는 영화감독 및 뮤지션과 함께 활동했으며 그 자신이 가수이자 피아니스트이기도 했다. 오는 4월에는 파리에서 콘서트도 열 예정이었다.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는 “르그랑은 특유의 호기심과 탐미 정신으로 제7의 예술(영화), 재즈, 버라이어티쇼, 경음악의 영역을 넘나들며 평생을 음악에 헌신했다”면서 “그는 2009년 별세한 모리스 자르 이후 세계에서 가장 명성 높은 프랑스 영화음악가였다”고 평가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