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서류심사 건당 5분도 안해

허위기재 확인도 못할 지경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06 Feb 2019


5명문대입학_02.jpg

미국 명문대 입학 사정에서 지원자들의 서류 심사에 걸리는 시간이 한 명당 채 5분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 공정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펜실베니아대(유펜) 교지는 최근 보도에서 “미 주요대학 대부분에서 1차 입학 서류 심사에 걸리는 시간은 4~5분 밖에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대입 지원자가 매년 빠르게 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서류 심사에 걸리는 시간은 갈수록 더 짧아지고 있다는 추세라는 것이다. 

실제 올해 ‘유펜’(U-Pen)에는 4만4,957명이 입학지원서를 제출했다. 지원자가 워낙 많은 상황이기 때문에 서류 심사에 많은 시간을 들이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대입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문제는 입학서류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이 짧다 보니 서류에 기재된 내용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쉽지 않다는 것. 또 허위 내용이 기재되더라도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역시 없다.

최근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유펜 경영대학에 합격한 한 학생은 어머니의 사망을 주제로 에세이를 제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합격 통보를 받은 이후 한 대학 당국자가 이 학생의 집으로 전화를 걸었더니 사망했다는 어머니가 전화를 받아 허위 내용임이 드러났고 결국 합격도 취소됐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