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32년 올림픽 도전

평양과 공동으로 유치 추진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1 Feb 2019

국내 경쟁서 부산 따돌려


4남북금메달도전.jpg

【서울】 서울특별시가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경쟁 도시인 부산시를 따돌렸다.

올림픽 종목 38개 단체 중 대한빙상경기연맹, 대한승마협회, 대한컬링협회 등 3개 체육회 관리단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인 대한산악연맹 등을 비롯한 2개 단체 등 5개 단체를 제외한 33개 단체 대의원들이 투표권을 행사했다. 

 

서울시는 이로써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이래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이 직접 나서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먼저 연단에 오른 오 시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과 북이 함께 유치해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추진해야 한다. 부산과 서울이 공동으로 유치하자”고 제안했다.

남측의 서울과 부산, 그리고 북측의 평양과 또 다른 도시 등 4개 도시가 진정한 평화올림픽을 치르자는 제안이었다.

이에 서울은 600년 이상 수도로서 서울 자체가 한반도의 이미지라는 점으로 맞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북측의 유치도시로 사실상 수도 평양이 정해진만큼 그에 걸맞게 서울이 공동 유치도시가 돼야 한다”며 “서울올림픽이 곧 대한민국의 올림픽이고 한반도의 올림픽”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강점으로 평양과 최단거리에 있으며 인천국제공항과 가깝고, 이미 평양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다양한 분야에서 남북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서울시는 특히 역대 올림픽 최초로 5G 기술을 활용해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 개·폐회식을 열도록 하겠다고 밝혀 대의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