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환경운동가 노벨평화상 후보

매주 금요일 기후변화 대책 촉구



  • 김용호 (editorial@koreatimes.net) --
  • 15 Mar 2019

전세계로 운동 확산... 세계평화 기여


5스웨덴소녀.jpg

스웨덴의 16세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사진)가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14일 BBC방송에 따르면 트위터에 자신을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는 16살 환경 운동가'라고 당당히 소개한 툰베리는 지난해 8월 스웨덴 의회 앞에서 첫 시위를 한 이후 매주 금요일마다 학교가 아닌 거리로 나서 기후 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sforFuture)' 운동을 펼쳐왔다.

 

아스퍼거 증후군은 언어와 사회 적응의 발달이 지연되는 신경정신 질환으로 분류된다.

툰베리가 주창한 운동은 독일과 벨기에,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 등을 비롯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기후변화 행동을 촉구하는 학생들의 등교 거부 시위로 이어졌다.

툰베리는 또 작년 12월 폴란드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각 나라 정부와 정치권에 기후변화 대비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지난 1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그는 각국의 경제 지도자들을 향해 "기후변화에 대해 우리 모두 실패했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해 국제적인 주목을 받기도 했다.

툰베리를 후보로 추천한 3명의 노르웨이 의회 의원 중 한 명은 "우리가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전쟁과 분쟁, 난민 문제의 원인이 될 것"이라면서 "툰베리의 대중운동은 세계 평화에 주된 기여를 했다고 본다"며 추천 이유를 밝혔다.

툰베리도 트위터를 통해 "이번 후보자 지명에 대해 영광으로 생각하며 정말 감사하다"고 답했다.

만약 툰베리가 올해 노벨평화상을 받으면 2014년 17세의 나이로 노벨평화상을 받은 파키스탄의 말랄라 유사프자이보다도 1살 어린 최연소 수상자가 된다. 올해는 301명(단체 포함)이 노벨평화상 후보에 올랐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