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vs 알리바바

로터리



  • 오피니언 관리자 (opinion@koreatimes.net) --
  • 15 Mar 2019

유한익 재미 티몬 이사회 의장


많은 사람들이 최고의 e커머스 회사로 아마존과 알리바바를 꼽는다.
두 회사는 모두 당장의 적자를 두려워하지 않고 시장환경 및 고객 쇼핑 행태의 빠른 변화 속에서 기회에 보다 집중했으며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급성장해 e커머스의 교과서적인 사례로 대표되는 회사가 됐다.
이렇듯 비슷한 성장 과정을 겪은 것으로 보이는 두 회사이지만 모바일 커머스의 성장과 함께 대두한 4세대 신유통 관점의 서비스 고도화에 있어서는 다른 전략을 펼치는 것이 흥미롭다.
아마존은 모든 것을 직접 하는 제국형 모델을 추구한다. 과거 e커머스 성장 시대부터 자체 물류 인프라를 구축해 수직계열화로 규모의 경제 효과를 지속적으로 증가시키는 노력을 해왔다. 최근 신유통 관점의 투자 기조도 마찬가지이다.

 


‘아마존 포스타(4-Star)’ 등의 오프라인 큐레이션 매장에 진출하거나 아마존 북스토어 같은 도서 및 다른 카테고리의 확장도 논의하고 있다. 식료품의 오프라인 사업 진출까지도 고민 중이다. 반면 알리바바의 접근 방식은 아마존과는 다르다. 모바일 커머스에서는 고객 쇼핑 행태의 변화에 맞춰 타오바오·티몰·알리트립(fliggy) 등 모든 서비스 확장을 직접 했으나 4세대 신유통 관점의 서비스 고도화에 있어서는 기존의 전통 채널 사업자들과의 전략적 제휴 및 투자 등을 통해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연합군형 모델을 추구하고 있다.
아직 두 방향의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려우나 지난해 하반기 미국 시장을 살펴보면 아마존의 성장세 대비 오히려 오프라인 주도로 알리바바 형태의 연합군적인 모델을 진행했던 월마트가 좀 더 큰 폭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국 시장의 신유통 영역에서도 여전히 알리바바가 연합군 형태의 확장을 통해 선도적인 서비스를 가장 빠르게 구축해나가고 있다. 아직 한국 모바일 커머스 시장에서는 이러한 해외 사례들과 같은 연합군 형태의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고 강화한 사례는 없었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도 알리바바나 월마트와 같은 연합군 모델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시도들이 점차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된다.

더 보기 작성일
북미회담과 문대통령의 역할 18 Mar 2019
아마존 vs 알리바바 15 Mar 2019
치수 이야기 15 Mar 2019
검사를 진행해도 될까요? 14 Mar 2019
북한 핵무기 쓸모 있을까? 14 Mar 2019
아픔은 동사다 13 Mar 2019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