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를 모독한 무례한 오빠

그래도 믿음 있다면 용서해야



  • 캐나다 한국일보 (public@koreatimes.net) --
  • 18 Mar 2019


24.png

[질문] 암으로 생명이 얼마 남지 않은 46세 남편과 나는 우리 양쪽 집 가족과 친구들, 가장 친하게 지낸 목사를 위해서 23년간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다. 우리는 찬송가와 캐롤을 불렀다. 우린 게임을 하고 조크를 나누었다. 여러  손님들은 수일 간 머물렀다. 오빠와 올케는 무신론자여서 불참했다. 우리는 그들의 의사를 존중해서 성탄절 다음날 박싱데이 때 만났다.  그런데 작년 성탄 때 오빠가 성탄 가족디너에 참석하겠다고 했다. 남편과 시간을 보내겠다면서. 단 그들은 내가 예상한대로 예배에는 불참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성탄 아침 아이들은 선물을 뜯으면서 웃고 떠들었다.

이를 본 오빠와 올케의 반기독교 감정이 되살아났던지 찬송가와 캐롤을 흉내내는 식으로 불렀다. 디너 때 우리가 식사기도를 하는 순서에서  오빠는 크게 소리쳤다. “교육받지 못한 나에겐 바보스럽게 보인다”고. 나는 무안했고 남편은 놀랐으며 내 부모와 시댁 부모들은 화가 치밀었다. 디너 후 나는 그들에게 떠나라고 요구했다. 남편은 그러나 오빠 가족이 온 것 만도 고맙게 여긴다고 말했다. 내가 허락한다면 오빠도 구원이 되기를 바란다고까지 했다. 우리는 자식이 없고 대신 오빠의 딸과 아주 가깝게 지낸다. 나는 아직 분을 삭이지 못했다. 그 사람들을 어떻게 용서하죠? 

[답변] 오빠 부부는 일부러 무례하게 행동하면서 모든 사람을 화나게 했다. 모든 가족이 믿는 것을 한 사람이 배척하는 예는 흔하다. 그러나 인생의 마감을 앞둔 당신 남편의 용서하는 마음은 모든 결정에 우선한다. 그는 당신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준다 – 용서는 함께 기도하는 것처럼 기독교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당신이 그들을 용서할 용기가 나지 않는다는 사실은 당신의 믿음과 연결된다.

믿음이 깊다면 된다. 남편은 당신이 할 수 있다고 믿는다. 오빠 부부를 받아들이고 이제까지 처럼 그들의 딸과 가까이 지내기를. 단지 그들이 있는 데서 종교를 논의하지 말고 그들을 당신의 기독교 모임에 끼어들게 하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      

 

<미즈스마트>

weekly@koreatimes.net
 

더 보기 작성일
만나는 남자들 마다 발기부전 03 Apr 2019
여행지에서 착각한 사랑에 26 Mar 2019
예배를 모독한 무례한 오빠 18 Mar 2019
성관계 거부하며 바람 피우는 아내 11 Mar 2019
섹스하면서 다른 남자 상상 04 Mar 2019
동거남 있는 여자와 환상 속 교제 01 Mar 2019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