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 윤지오에 사과

생방송 중 '리스트' 실명공개 요구



  • 윤연주 (edit1@koreatimes.net) --
  • 19 Mar 2019

윤씨, 본보 김미경 강연 참석하기도


연주_윤지오.jpg

18일 MBC 방송 '뉴스데스크'에 출연한 장자연사건의 증인 윤지오씨가 왕종명 앵커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뉴스데스크 영상 캡쳐

한국 MBC 방송 '뉴스데스크'가 18일 생방송에서 윤지오 씨에게 장자연 리스트 문건 속 실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왕종명 앵커는 이날 윤씨에게 "장자연 문건에 방씨 성을 가진 3명, 이름이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했는데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씨는 "지난 10년간 미행에도 시달리고, 수차례 이사도 하고 해외로 도피할 수밖에 없었다. 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면 전 증언자·목격자 신분이 아니라 피의자가 돼 명예훼손에 대한 배상을 해야 한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그럼에도 왕 앵커는 재차 "검찰 진상조사단에 (이름을) 말하는 것과 생방송 뉴스에서 공개하는 것은 다른 차원이고,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것이 진실을 밝히는 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은 안 해봤는가"라며 윤씨의 답변을 유도했다. 

하지만 윤씨는 "책임져 줄 수 있냐, 살아가야 하는데 어려움이 따른다"며 끝내 공개를 거부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뉴스데스크' 게시판 등을 통해 제작진이 10년 만에 어렵게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진실 규명을 위해 노력하는 윤씨에 대한 배려가 매우 부족했다고 크게 비판했다.

윤씨는 뉴스데스크 출연 이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지금까지 신변안전을 위한 경호비용으로 사비 1천만 원(캐나다화 약 1만2천 달러)가량 썼다. 앞으로 본격적으로 증언을 얼마나 해야할지 모른다.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故) 장자연의 동료배우이자 '장자연 문건' 목격자인 윤씨는 2008년 장자연 성추행 사건을 목격했고, 이어 위약금을 내고 소속사를 나왔다. 윤씨는 2009년 3월 장씨 유족이 문건을 태우기 직전 그 내용도 보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증언을 검찰과 경찰에 참고인으로 12차례에 걸쳐 했지만, 허술한 수사를 느꼈으며 이 증언으로 연예계에서 캐스팅을 거부당하고 캐나다에서 10년을 숨죽이고 살았다고 밝혔다. 

한편 윤씨는 토론토에서 한때 모델활동을 했으며 지난해 6월 본보 주최로 열린 김미경 강사의 토크쇼에도 참석했다. 그는 당시 개인 SNS에 "토론토에서 열린 김미경 콘서트에 참석해 아무에게도 말못할 이야기를 (김 강사에게) 편지로 전했고, 그 자체만으로도 큰 감동과 위안이 됐다"고 전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