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조스 불륜 문자 가치는?

주간지 20만 불 구입설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20 Mar 2019


제프 베이조스.jpg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불륜을 폭로한 미국 타블로이드 주간지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제보자에게 20만 달러를 줬다는 주장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 소식통을 인용해 인콰이어러 측이 베이조스와 내연을 맺고 있던 로런 산체스의 오빠 마이클에게 20만 달러를 주고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은밀한 메시지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조스는 연예인 등 유명인사의 사생활 폭로가 주특기인 인콰이어러가 지난 1월6일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자 수일 뒤 전격적으로 이혼을 발표해 25년에 걸친 결혼 생활을 마감했다.

마이클 산체스가 이를 흘렸다는 보도는 앞서 베이조스가 유출 경위를 알아보기 위해 고용한 사설 탐정들이 지난달 초에 내린 결론과 유사한 것이다.

한편 이에 대해 마이클 산체스는 루머일 뿐이라며 이를 일축했다. 그는 지난달 연예지 배니티 페어와 인터뷰에서 "불쾌한 사진 유출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