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카롭지만 아쉬웠던 '손톱'

韓 축구 볼리비아에 1-0 승리



  • 김용호 (editorial@koreatimes.net) --
  • 22 Mar 2019


축구 손흥민.jpg

22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볼리비아의 평가전. 손흥민이 결정적인 골 기회를 놓치고 아쉬워하고 있다.

【울산】 ‘손톱(손흥민 원톱)'은 날카로웠지만 골 결정력이 아쉬운 한판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피파 랭킹 38위)은 2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 후반 40분 이청용(보훔)의 헤딩 결승골이 터지면서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1월 아시안컵 8강전에서 카타르에 패한 이후 2개월 만에 펼쳐진 A매치에서 태극전사들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0위의 볼리비아를 상대로 90분 내내 몰아쳤지만 번번이 슛이 골문을 벗어나 한 골 차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손흥민이 ‘벤투 체제’에서 처음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서면서 ‘손톱 작전’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번 전술은 좌우 날개인 나상호와 권창훈이 측면에서 중앙으로 들어오고, 좌우 풀백이 과감하게 공격에 가담하는 ‘공격 축구’였다.


최전방에만 머물지 않은 손흥민은 중원으로 내려와 볼을 연계하는 역할도 수행했고, 손흥민이 내려온 빈자리는 황인범과 권창훈이 전진해서 채우는 유기적인 움직임이 효과적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을 비롯해 지동원, 이승우, 황의조까지 결정적인 골 기회를 날렸다.


벤투 감독은 “골은 후반 막바지에 나왔지만, 무수히 많은 좋은 기회를 만들어내 만족한다.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쳤다”면서 “여러 포메이션을 사용하지만, 결국 우리가 원하는 건 능동적, 적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면서 기회를 많이 만드는 거다. 그래야 골도 많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18세 20일’로 태극마크를 처음 단 이강인(스페인 발렌시아)은 벤치에서 대기했지만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