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온난화 무서운 속도

세계 평균보다 2배 빨라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02 Apr 2019


캐나다날씨.jpg

캐나다의 온난화 속도가 세계 평균 수준의 2배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 환경부는 '기후변화 보고서'를 통해 지난 1948년 이후 70년 간 캐나다 지표면의 기온이 섭씨 1.7도 상승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기간 세계 평균 기온은 0.8도 상승했다.

캐나다의 온난화는 북극지방이 더 심해 2.3도 상승했고, 계절별로는 겨울의 온난화 속도가 더 빨라 12월~2월 평균 기온이 3.3도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극지방 기온 상승으로 금세기 중반에는 빙하가 없어지는 기간이 한 달씩 이어질 것이라고 보고서는 예측했다.

또 겨울 온난화가 가속하면서 겨울비가 많아지고 눈은 적게 내려 지역적으로 폭염과 물 부족, 산불 및 가뭄 등의 문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분석됐다.
겨울 온난화는 특히 새로운 해충과 질병의 피해를 초래할 것으로 전망됐다.

Video AD

전체 댓글

  • 그러니까 여러분 들은 탄소세를 내야 합니다. 탄소세를 내면 지구 온난화를 막을 수 있으며, 자연재해도 막을수 있습니다..........................................................응???????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