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미국 대신 캐나다로

지난해 美 6%↓, 加 16%↑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23 Apr 2019

트럼프 반이민 정책에 등돌려


유학생.jpg

트럼프에 고마워할 이유도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으로 외국인 유학생들과 신규 이민자들이 미국 대신 캐나다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2일 ‘이민자와 유학생, 미국 기업들은 왜 캐나다로 향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유학생과 이민자들이 미국 대신 캐나다를 선택하고 있으며, 캐나다에서 비즈니스를 확대하려는 미국 기업들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해 미 대학에 등록한 유학생들이 6% 감소한 반면, 캐나다 대학에 등록한 유학생은 16% 증가했다. 미국 유학생 수가 줄어든 만큼 캐나다 유학생이 늘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포브스는 유학생들이 캐나다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으로 인해 이들의 미국 체류와 취업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갈수록 까다로워지고 있는 취업비자(H-1B) 프로그램도 고학력 전문직 이민자들이 발길을 돌리게 하는 중요한 이유로 꼽혔다. 
토론토의 피터 레카이 변호사는 캐나다 정부가 최근 시작한 ‘글로벌 스킬스 전략’ 프로그램은 미국의 H-1B 프로그램에 비해 고학력 전문직 이민자를 유치하는 데 훨씬 더 용이하다고 지적했다.

H-1B 프로그램의 경우 당첨되기도 어렵고 당첨되더라도 비자를 받기까지 6개월에서 12개월이 소요되지만, 캐나다에서는 이보다 훨씬 빨리 취업비자를 받을 수 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