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도 비트코인 쓴맛

투자금 1억3천만 불 날려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24 Apr 2019


4손정의.jpg

투자업계의 큰손으로 꼽히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 회장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막대한 손실을 보았다.

 

23일 미 월스트릿저널(WSJ)은 손 회장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했다 1억3천만 달러(이하 미화)의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이 꼭짓점에 이르렀던 2017년 말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가 가격이 폭락하면서 큰 투자손실을 봤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2017년 10배 이상 올라 같은 해 말 거의 2만 달러 수준을 기록했었다. 손 회장은 이후 비트코인의 가격이 추락하자 2018년 초에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사들였다가 처분한 비트코인의 구체적인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22일 5,381달러를 기록했다.

저널은 손 회장의 비트코인 투자손실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투자자들 가운데 일부도 가상화폐의 열풍에 사로잡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Video AD

전체 댓글

  • 공식적인 손정의의 재산을 24억불이다. 비트 코인으로 날린 돈은 1.3억불이다. 그래봤자 그의 재산중 5%밖에 안된다.
  • 와우 이번엔 WSJ네.. 소송당하면 한국일보 문 닫아야될텐데 ㅎㅎㅎ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