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조선' 한인은 미 해병 출신

북한대사관 습격…"신변 위험" 주장 안 통해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24 Apr 2019

국제관계 등 고려, 보석 불허


3자유조선.jpg
LA 한인 2세 크리스토퍼 안씨가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법정에 나갔던 안씨의 동생과 모친(오른쪽 2명)이 법원을 떠나고 있다. LA한국일보 사진 

지난 2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을 일으킨 반북단체 ‘자유조선’ 회원으로 알려진 미 해병대 출신 한국계 미국인 크리스토퍼 안(38)씨가 23일 로스앤젤레스 소재 연방지방법원에 출석했다.

노란색 수의를 입고 나온 그는 켈리 스틸 변호사를 통해 자신의 주장을 펼쳤다.

진 P.로젠블루스 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공판에서 변호인은 피고인이 심각한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오토 웜비어 사건을 예로 들면서 피고인의 신변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 있으며 그가 스페인으로 추방되면 북한으로 압송돼 처형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변호인은 신변 위협을 이유로 재판을 비공개로 진행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지만 판사는 "사건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미국시민인 피고인이 공정하게 인도 절차에 관한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점 등에 비춰 변호인 측 요청을 기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씨의 보석 여부에 대한 공방이 이어졌다.

변호인 측은 그가 LA에서 태어나 커뮤니티에서 유대관계를 유지하며 대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역할을 맡아왔다면서 피고인의 보석을 허용해 가택연금 상태로 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검찰은 그를 체포·수색하는 과정에서 불법 총기류가 나왔고 대사관 습격 사건에도 명백히 가담한 사진 등 증거자료가 있다고 주장했다.

판사는 “피고인이 저지른 것으로 의심받는 범죄의 중대성과 심각성, 국제적인 관계 등을 고려할 때 방면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며 보석 불허 결정을 내렸다.
안씨에 대한 3차 공판은 7월18일로 잡혔다.
안씨는 지난 18일 LA 거주지에서 체포됐다. FBI 요원들은 지난 18일 자유조선의 리더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의 거처도 급습했으나 홍 창은 당시 집에 없었다.

LA에서 태어난 안씨는 한인들이 많이 사는 캘리포니아주 가디나와 다이아몬드바에서 초중고를 졸업하고 캘리포니아주립대 어바인 캠퍼스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결혼했으며 자녀도 있다.


 

Video AD

전체 댓글

  • 내가 알기로는 다른 한국일보 끼리만 기사 제휴된걸로 아는데.. 도대체 이 신문사는 가만히 앉아서 인터넷 번역기 돌리면서 신문사, 기자라고 할 수 있나
  • 한국일보 한국에서 문 재앙 종북 좌파 정권의 나팔수 노릇하고 있는거 세상이 다 아는데 언론 통제로 천인 공로할 자유 민주주의 말살 행위가 버젓히 벌어지고 잇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