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의원 "러시아와 전쟁하자"

쿠릴열도 찾아야.. 발언 파문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5 May 2019


다운로드.jpg

 【LA】 일본의 한 국회의원이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 중인 쿠릴 4개섬에 대해 “전쟁을 하지 않으면 되찾을 수 없다”는 발언으로 파문이 일자, 해당 의원의 소속정당인 일본유신회가 14일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면서 제명을 결정했다. 러시아가 반발하면서 영토반환 등을 포함한 러일 간 평화조약 체결 협상의 악재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마루야마 호타카(35) 중의원 의원은 지난 10~13일 무비자 교류방문단 일원으로 러시아가 영유권을 갖고 있는 쿠릴 4개섬 중 하나인 구나시리섬을 방문했다. 마루야마 의원은 11일 간담회에서 구나리시섬 출신으로 방문단장으로 동행한 일본인 남성에게 “러시아와 전쟁을 통해 섬을 되찾는 것에 찬성합니까, 반대합니까”라고 물었다. 상대가 “전쟁이란 말은 쓰고 싶지 않다”고 하자, 마루야마 의원은 “전쟁을 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지 않느냐”라고 거듭 주장했다. 

해당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자, 마루야마 의원은 13일 밤 도쿄에서 취재진에 전쟁 발언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진심으로 사과하고 발언을 철회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그는 2015년에도 도쿄 술집에서 손님과 말다툼 끝에 상대의 손을 물어 논란을 일으킨 전력이 있다. 당시 “공직에 있는 동안 술을 마시지 않겠다. 다시 마신다면 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그의 사죄에 대한 반응은 싸늘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말로 유감스럽다”며 “외교 협상으로 (영토)문제를 해결하고 평화조약을 체결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불문하고 비판이 잇따랐다.

일본유신회 대표인 마쓰이 이치로 오사카 시장은 이날 오사카에서 “국회의원으로서 선을 넘어선 발언”이라며 “당 대표로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날 마루야마 의원이 탈당 신고서를 냈지만, 수리하지 않은 채 제명 처분을 내렸다. 일본유신회는 “위안부는 필요했다”고 주장한 하시모토 도루 전 오사카 시장이 만든 보수우익 정당이다. 

Video AD

전체 댓글

  • 일본과 러시아의 전쟁을 적극 지지한다. 일본의 군국주의를 반드시 미리 손봐야 한다.
  • 역사의 반동들...
  • 창수야...핵이나 미사일전력을 제외한 해공군력만 본다면 중공과 러시아는 일본밥이다
  • 이북 빨갱이 논리 = 차, 포 띠고 장기 두면 전부다 내 밥이다... 어디서 저런 논리를 자신있게 쓰는 건지 당췌 알수가 없네...
  • 빨갱이님 논리로 북한은 핵빼고 나면 남한과 어떻게 되나요? 대한민국과 일본이 세계 군사력 7,8위 입니다. 님의 논리에 따르면 러시아와 중국도 우리가 이긴다는 것입니까?
  • 빨갱이님, 말인지 막걸리인지 구별이 안가는 댓글 그만 다세요. 주정뱅이 댓글 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