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 녹는 속도 심상치 않아

그린란드 하루에 20억 톤 사라져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6 Jun 2019


다운로드 (1).jpg

【LA】 올해 빙하의 녹는 속도가 심상치 않다. 녹는 시기도 예년보다 앞당겨졌다.

 

미국 CNN은 지난 13일 하루에만 그린란드 전체 빙하의 40%가 녹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20억t 이상이다.

보통 6월부터 그린란드 빙하가 녹기 시작하지만 대부분 7월에 대규모로 녹기 때문에 6월에 하루 동안에 이처럼 엄청난 빙하가 녹아 없어진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그린란드의 기후를 연구하는 조지아대 토머스 모트 박사는 "갑작스런 빙하의 용해가 극히 이례적이긴

하지만 선례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 2012년 6월에도 기록적인 빙하 용해가 일어났었다"라고 말했다. 

모트는 눈과 얼음은 태양열을 반사해 차가움을 유지하는데 이러한 반사율의 변화로 태양열을 많이 흡수하게 되면 급속한 빙하 용해가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엄청난 빙하가 용해돼 사라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모트 박사는 그린란드의 빙하 용해는 전세계 해수면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고 우려했다.
 

Video AD

전체 댓글

  • 오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린란드 빙하의 40%가 녹은게 아니라 그린란드 지역의 40%가 넘는 지역에서 해빙이 일어났다가 맞는 것 같습니다. 그린란드 빙하의 크기만 해도 한반도의 17배가 넘는데 그 빙하의 40%가 하루에 녹을 수도 없고 만약에 녹았다면 캐나다 동부쪽에 몇 미터가 넘는 엄청난 해수면 상승이 일어나서 큰 재앙이 일어났을 겁니다. 기사 확인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