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에서 경찰 총격에 사망

공격 당한 비번 경관이 발포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6 Jun 2019


다운로드 (2).jpg

코스트코에서 비번 경찰관이 총을 쏴 1명을 숨지게 하고 2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지난 14일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코로나시의 창고형 할인매장 코스트코에서 LA경찰국(LAPD) 소속 비번 경찰관이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 카운티에 사는 케네스 프렌치(32) 등에게 총을 쐈다고 코로나 경찰국이 15일 밝혔다.

 

이로 인해 프렌치가 숨졌고 함께 총을 맞은 프렌치의 친척 2명의 목숨도 위험한 상태다.

코로나 경찰국은 비번 경찰관이 아들을 데리고 쇼핑 중이었으며 이 경찰관과 평소에 안면이 없던 프렌치가 이유 없이 경찰관을 공격하자 경찰관이 총을 쐈다고 설명했다.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 있던 소비자들은 총성에 앞서 언쟁을 목격했으며 6∼7차례의 총소리를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연합뉴스는 비번 경찰관도 다쳤으며 그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풀려났다고 보도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