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다음은 코나·쏘울·니로

미국 전기차 주행거리 '톱 10'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24 Jun 2019


5전기차.jpg

미국에서 현대차 코나가 전기차 주행거리 기준으로 테슬라 다음으로 높은 순위에 올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친환경차 전문 매체 하이브리드카즈(HybridCars)가 선정한 순수 전기차 주행거리 상위 10위에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쏘울, 니로 전기차가 들었다.

 

이는 올해 판매 혹은 판매 예정인 모델이 대상이다.

1회 충전 후 주행거리에서 1∼3위는 모두 테슬라 모델이 차지했지만 4∼6위엔 코나와 쏘울, 니로가 올랐다.

1위인 테슬라 모델S는 1회 충전 후 주행거리가 539㎞이다. 

2위와 3위는 테슬라 모델 3과 모델X다. 모델3의 주행거리는 498km, 모델X는 474km다.

테슬라를 제외하면 대중 브랜드에선 현대차 코나가 415㎞로 순위가 가장 높다.

기아차 쏘울(391km)과 니로(383km)가 그 다음이다.

세볼레 볼트(383km)도 그 뒤를 바짝 이었고, 재규어 I-페이스(376km)도 큰 차이가 없었다.

닛산 리프 플러스(363km)와 아우디 E-트론(328km)도 10위 안에 들었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전기차 구매시 주요 고려 요인이다.

그렇다고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배터리를 무작정 많이 넣으면 차체가 무거워져서 효율이 떨어지고 차량 가격이 올라가는 문제가 있다.

순수 전기차는 배터리 비용이 차량 가격의 절반 수준을 차지한다.

테슬라 모델S는 8만5천 달러(이하 미화), 모델X는 9만6천 달러이며 코나 전기차는 3만7천∼4만5천 달러로 절반 수준이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