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권 인터뷰하다 체포돼

美 한인, 위조서류 제출 적발



  • 캐나다 한국일보 (editorial@koreatimes.net) --
  • 11 Jul 2019


3운전면허불법_05.jpg

【LA】 불법체류 신분으로 미국 중부 지역에 거주하던 한인 이모씨는 브로커를 통해 타주 운전면허증과 세금신고를 위한 소셜번호를 불법으로 취득한 사실이 영주권 심사 과정에서 적발됐다.

이씨는 영주권 인터뷰 현장에서 체포돼 추방재판에 회부됐다. 

 

이씨의 가족들은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 “영주권 인터뷰를 위해 이민당국을 방문했다 운전면허증을 신분증으로 제시하자 바로 체포됐다”며 “허위서류를 제출한 점이 드러난 것 같다”고 한숨을 쉬었다. 

이처럼 한인 영주권 대기자들 가운데 불법 체류과정에서 브로커로부터 허위 서류를 발급 받는 등 위조서류를 제출했다 적발돼 추방재판에 회부되는 한인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인 이민 변호사들에 따르면 영주권을 취득했더라도 5년 이내에 허위 서류 및 행위가 발각되면 추방 재판 없이도 일방적으로 영주권 취소가 가능하다. 

특히 지난 2015년 I-20(유학비자) 사기 혐의로 이민당국에 적발돼 기소됐던 한인타운 소재 어학원에 재학하면서 유학비자를 받은 기록이 있는 한인 및 동반 가족들 모두 영주권 인터뷰 과정에서 이 사실이 걸림돌이 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한국에서 기소중지된 상태로 미국에 거주하다 영주권을 신청했던 한인들이 추방되는 사례도 있다.

이경희 이민 변호사는 “일단 서류를 허위로 작성한 것이 발각될 경우 영주권 신청이 거부되는 것은 물론, 추방재판에 회부될 수 있어 사실에 입각해 서류를 제출한 뒤 추가서류를 통해 해명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Video AD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