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Talk (캐나다 이야기, 정치글X)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캐나다에 사망자는 없지만 부작용 나타나.
zilland (thdud87**@gmail.com) | 조회 : 1478 | Jan, 22, 04:23 AM

프랑스와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후 부작용 반응이 나타나는 가운데 캐나다에서는 지금까지 30여 명이 백신 부작용을 보였습니다.
연방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 1월 8일까지 34만 여명이 백신을 접종 했는데 이 가운데 24명이 부작용 반응이 나타 났습니다.

이들은 접종 부위가 붓거나 감각에 이상이 오기도 하고, 메스꺼움이나 가려움증을 호소했습니다.

일부는 흉부의 불편함을 느꼈고, 호흡곤란이나 혈압저하 등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팔락시스 쇼크가 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사망자는 단 1명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온타리오주에서도 부작용 사례가 나타나긴 했으나 쉽게 진정됐으며, 알버타주에선 6명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고 10여 명은 설사와 구토, 발진과 같은 증상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알버타주 당국은 알레르기 반응자에 대한 2회차분 접종에 대해 전문의와 상담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건 전문가들은 실제 백신의 부작용이 일부 드러나더라도 팬데믹 상황이 길어져 의료 공백이 발생하는 피해 보단 훨씬 작은 문제라며 백신 접종 중단이 더 큰 피해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캐나다에서 오늘 정오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약 66만 여명입니다.

한편, 노르웨이와 프랑스에서는 고령자나 질병을 앓던 초고령자들이 사망했는데 백신과의 연관성은 찾을 수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특정 제조번호의 모더나 백신을 맞은 시민들이 접종 10분 뒤 귀 밑 통증이 생기고 심장 박동이 빨라지며 혀가 부어 오르고 감각이 없어지는 집단 알레르기 반응을 보여 당국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목 작성자 작성일
게시판 및 댓글 이용안내 [566] 웹관리자 24.01.03
노스욕서 보행자들 봉변.... 경찰 묻지마 피해자 더 있을듯. [0] nam1 21.01.26
백신수출 막고 자신만을 생각하는 이기주의가 넘쳐나... [0] soy 21.01.26
14년간 매주 노숙자에 샌드위치 제공한 캐나다 한인 부부 [0] dodori 21.01.25
캐나다 BC주 변이 바이러스 4건 추가 확인 [0] 달콤캐나다 21.01.25
소비자 물가 상승률 0.7% 미미한 반등..... [0] junho 21.01.25
작은 부엌에서 시작한 사업이 세계의 무대로.. [0] kings 21.01.24
외출금지 vs 스키만끽… 확산세에 엇갈린 두 도시의 겨울 [0] soy 21.01.23
캐나다 애완견 들을 위한 6가지의 파트타임... [0] junho 21.01.23
㈜고려 이주공사, 오는 30일(토) 캐나다 취업이민 관련 주말 세미나 개최... [0] nam1 21.01.23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캐나다에 사망자는 없지만 부작용 나타나. [0] zilland 21.01.22
역학 조사원 속인 변이 바이러스 확진 부부... 알고보니 '의사와 구조대 책임자' [0] zin 21.01.22
‘한국-캐나다 AI 관련된 공동연구 에서 ’ 성과 눈에 띄게 발전.. [0] soy 21.01.22
캐나다 스타벅스 올봄 300개 매장 폐쇄..드라이브스루전환 [0] 달콤캐나다 21.01.21
하루도 채 안되어 컨벤션 센터 백신접종 중단.... [0] junho 21.01.21
BC주 새해 전야술판매 시간제한, 오히려 독이 되었나??? [0] dodori 21.01.21
온타리오 "욕지역" 방역 위반업체 공개... 코스코, 월마트 등 총 30여 곳. [0] kings 21.01.21
캐나다의 중앙은행, 기준금리 0.25% 로 동결... [0] soy 21.01.20
흠..캐나다사람 3명 중 2명 통금 찬성..억제 효과는 '글쎄' [0] 달콤캐나다 21.01.20
멘토,멘티 모집 [0] 웹관리자 21.01.20
캐나다 토론토 쉼터 노숙자와 직원 "코로나" 접종계획 발표... [0] zilland 21.0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