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최근 칼럼

더보기

LA 칼럼 세계적 파워 게임, 그 서막인가

한껏 오만한 자세였다. 그 오만(arrogance)이 당황(confusion)으로 바뀌더니 이제는 절망(despair) 상황에 이르렀다.미 무역대표부(USTR)가 818개 품목, 34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한 날이 7월6일이다. 그러니까 무역 전쟁이 발발한 지 불과 두 달여. 짧다면 짧다. 그 기간 동안 변해온 베이징의 기류다.미국의 관세 폭탄에 동일한 조치로 맞받아쳤다. 이렇게 전개된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이 처음에는 막상막하의 게임이 될 것으로 보였다. 그 게임이 경제전쟁 수준으로 확산되면서 ...

문협광장 어머니

보리밭을 가로질러부지런히 햇살을 담아 날라육남매 먹이시고 입히신우리 어머니올올이 참 찬란하고올올이 참 아프고 슬픈어머니여어머니여바라도라 섬에서

LA 칼럼 ‘저스트 돈 두 잇’

서울 올림픽이 열린 1988년 여름,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샌프란시스코 금문교를 씩씩하게 달리는 팔순노인이 미국 TV광고에 떴다. 저스트 두 잇(Just Do It: 그렇게 하라)이라는 자막이 붙었다. 매일 17마일을 달린다는 이 노인은 사람들이 찬바람에 이빨이 맞부딪뜨리지 않냐며 걱정해주지만 문제없어요. 틀니는 집에 두고 뛰니까요라고 익살을 부렸다.그해 저스트 두 잇 광고캠페인을 시작한 나이키회사는 곧이어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과 흑인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가 출연한 에어 조던 농구화 광고로 대박을 터뜨렸다. 광고 열기를 타고 199...

김외숙의 문학카페 카페에서

내짝과나는요즘자주외출을한다. 내짝이설교며운전이며하던일에서완전히손을뗀후전적으로집에서거하게되면서행여마음이가라앉게될까봐내가생각해낸아이디어의실천이다. 하루에두번정도는꼭나가서차를마시거나식사를하거나그냥드라이브를하는것이다. 그러다보니오늘은어디로갈까, 하고눈뜨면서부터생각하는것은요즘내가해야하는중요한일과중의하나다.하루에한잔정도이지만나는커피를좋아한다, 아니커피가있는분위기를좋아한다. 김이오르는향긋한커피가앞에있으면내마음이먼저긴장을놓아버리는것같은느낌을받는다. 누군가에게서운했던일이있었다면그럴수도있지뭐, 하고너그러워지는것같고작품쓰다가막혀버려앞으로나갈수없었다면무...

LA 칼럼 로보콜과 부동산

누구나 한번쯤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경험이 있을 것이다.보통 성가신 일이 아닐 수 없다. 전에는 가끔 오는 전화로 좀 귀찮은 정도였는데 요즘은 일상 생활을 하지 못할 정도로 마구잡이로 쏟아져 오는 전화로 짜증이 많이 난다.소위 로보콜로 인한 폐해이다. 로보콜이란 미리 녹음된 메시지를 불특정 다수에 자동적으로 전화를 하는 행위 또는 시스템이다.로보콜은 일반적으로 정치적인 캠페인이나 마케팅의 도구로 사용되고 공공 서비스 또는 위기 대응을 위한 시스템이었다. 그러나 요즘은 일반적인 마케팅을 뛰어넘어 사기 및 범죄에 많이 사용되...

칼럼 리스트